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벌레 들끓어서 밥 먹을 때도 불 끄고 사는 새 아파트 입주민들

경제

by 사용자 HIRITPOST 2019.07.14 12:46

본문

 

새롭게 지은 아파트에 혹파리 떼가 들끓어 주민들이 고통 받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는 경기도 화성의 한 아파트에 사는 주민들이 벌레로 인해서 고통받고 있는 사연이 전파를 탔다.

 



해당 아파트는 지난 1월에 입주를 시작한 새 아파트이나 지금 입주민들은 끊임없이 나오는 벌레 때문에 일상 생활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주방, 싱크대, 식탁, 붙박이장 등 집 안에 벌레가 들끓는다고 호소하고 있다.

퇴근 뒤 집에 오마자마 벌레를 잡아보지만 끝도 없이 나오는 통에 식사조차 힘든 상황이다.



입주민들은 벌레가 다가오지 못하게 불을 끈 채 식사를 하거나 면역력이 약한 어린 자녀를 둔 이들은 가족을 다른 곳에서 따로 생활하고 있다.



전문가 조사 결과에 벌레떼의 정체는 혹파리였다.



혹파리는 파리목 혹파리과에 속하는 해충으로 아주 작고 검은색이다. 번식력이 강하기 때문에 한 번 나타나면 박멸 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입주 직후부터 꾸준히 나오기 시작한 벌레는 시공을 맡았던 건설사가 방역을 한 뒤에도 나아지지 않았다.

 



목재 전문가들은 이 아파트의 경우 가공된 목재의 원료가 오염됐거나 제조 후 재고 관리 과정에서 오염돼 혹파리떼가 서식하게 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목재가 오염되면 그 자리에 곰팡이가 생겨 알이 부화하고 유충이 서식하게 되는데, 특히 주방에서 벌레떼가 출몰하는 것으로 보아 가구에 사용된 ‘파티클 보드’가 오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추측했다.



전문가들은 “혹파리는 1~1.5mm정도 되는 작은 개체이기 때문에 사람이 호흡 시, 혹파리가 호흡기로 들어가 기관지 점막에 달라붙어 비염이나 천식을 유발할 수 있다. 또 폐렴을 유발할 가능성도 있다”고 위험성을 지적했다.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