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이것은 영국 테레사 메이 총리의 '마지막 브렉시트 연설'이었을 것이다

정치

by 사용자 HIRITPOST 2019.05.22 21:30

본문

″살아있기에 좋은 시절입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그의 정치적 열정을 다해 선언했다.

하지만 어안이 벙벙한 청중들, 6층에 달하는 높은곳까지 나눠 앉은 회계사들은 아트리움 유리 난간에 코를 박고 있는 상태였다. 동물원에서 어느 기이한 피조물이 느리게 마지막 숨을 내쉬는 모습을 지켜보는 관광객들처럼. 

그의 브렉시트 계획이 그렇듯, 좀비 같은 의회가 그렇듯, 메이 총리는 오랫동안 살아있는 것도, 죽은 것도 아닌 채로 지내고 있다.

본인의 브렉시트 타협안을 부활시키려는 이 최후의 시도에도 불구하고, 이 최신 제안은 프랑켄슈타인의 괴물과도 같은 합의안을 여야 모든 의원들에게 오히려 덜 매력적으로 보이게 만들기 시작했다.

런던 채링크로스에 위치하는 다국적 회계컨설팅 기업 pwc 사무실에서 개최된 이날 행사는 의도하지 않은 유머와 같이 시작되었다. 사회자가 총리를 알리면서 이런식으로 말한 것이다. ”모든 비즈니스 리더들이 그렇 듯 저희는 확실성과 안정성을 간절히 원합니다...테레사 메이 총리를 소개합니다.”
 
공정하게 얘기하자면, 총리의 이날 실제 연설 그 자체는 가장 솔직했으며, 개인적이었고, 본인의 총리직에 대한 간결한 논증으로 이루어졌다.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를 향한 타협이 ”내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 힘들었던 것으로 보여졌다”고 말하면서 보기 드문 자기 인식을 보여주었다.

후회의 기색이 없는것은 아니었다. ”내가 원했던 것보다 더욱 일찍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제안으로도 의원들의 지지를 이끌어내지 못했다고 얘기하면서다.

EU의 복잡성을 ‘잔류냐 탈퇴냐’의 양자택일 질문으로 단순화시켰던 데이비드 캐러먼 전 총리나 이를 제반으로 탈퇴 선거운동을 시작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 및 마이클 고브 환경부 장관에 대한 힐난도 존재했다.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 직후, '탈퇴' 선거운동을 시작했던 마이클 고브(가운데) 및 보리스 존슨(오른쪽)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투표용지의 (잔류-탈퇴 중 하나라는) 간단한 선택으로부터 브렉시트를 매우 가까운 이웃인 27개 회원국들과의 관계를 다시 설정하는 복잡한 문제로 진행되는 일은 처음부터 엄청한 도전이었습니다.” 메이 총리가 언급했다.

고별의 인사를 하듯이 메이 총리는 본인의 재포장된 브렉시트 합의안이 브렉시트를 해나갈 ”마지막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의회에서 이 사안을 통과시키려는 네 번째 시도가 무력화된다면 자신은 더 이상 자리에 머물지 않겠다는 확인이기도 했다.

하지만 그의 핵심 주장은 이게 의원들을 향한 ‘새로운’ 제안이라는 이야기이다. 혹시라도 우리가 그 포인트를 놓치기라도 했을까봐 그랬는지, 그는 ‘새로운 브렉시트 합의안‘이라는 이야기를 아홉 번, ‘새로운 노동자 권리 (보호)‘라는 표현을 두 번, ‘새로운 독립적인 환경보호사무소’를 한 번 각각 말하기도했다.

마법과도 같은 ‘새로운‘이라는 접두사를 덧붙이는것이 통했던 시기도 있다. ‘새로운 노동당’을 주창했던 토니 블레어 전 총리가 그러한 경우였다. 하지만 블레어에게는 두 번이나 큰 격차로 하원 다수당을 차지한 여당이 있었으며, 가장 위대한 절충가라 할지라도 브렉시트 같은 건 단순히 3각으로 만들면서 중재할 수 없는 문제라는 점을 시인했을 것이다.

블레어와는 다르게, 메이는 세계 최악의 정치적 중재자라 할 수 있다. 온건파로 분류되는 보수당 의원들마저 오늘 메이 총리의 연설에 심각하게 반발했다는 사실은 총리에 대한 보수당 내의 시각을 여실히 보여주기도 한다. 즉, 그는 자신의 정치적 생명을 구해낼 브렉시트 합의안을 도무지 의원들에게 납득시킬 수는 없으나, 보수당 의원들이 원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끝내버릴 수는 있다는 것이다.

 

* 허프포스트UK의 How Theresa May’s Frankenstein Brexit Deal Twitched And Gasped Its Last Breath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